복지부 등 5개 기관 ‘의료기기산업 통합지원센터’ 운영

반응형

의료기기 시장진출 위한 복합 상담 실시

취재팀  전유나 기자 


<사진제공=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5개 기관이 동참해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설립, 운영하기로 함에 따라 의료기기산업이 한층 탄력붙을 전망이다.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는 의료기기가 시장에 진출하기까지 거쳐야 하는 각종 행정절차와 관련된 상담 서비스 등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허가를 담당한다. 또한 한국보건의료연구원(신의료기술평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건강보험급여산정), 한국보건산업진흥원(R&D·시장진출지원)도 동참해 포괄적인 의료시스템을 원스톱으로 지원하게 된다.

 

그동안 의료기기 관련 허가 신청은 급증하고 있는데 시장에 진출하기까지는 각종 행정 절차를 거치느라 오랜 시일이 소요되어 왔다. 이는 관련 기관들이 서울, 오송, 원주 등 각지에 흩어져 있고 상호 업무협력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시간이 낭비되는 한편 관계자들 역시 기관을 방문하는 데 불편함을 호소해 왔다. 또한 각 기관별로 요구하는 자료가 달라 자료 준비와 보완에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는가 하면 기업이 보건의료·건강보험제도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개발된 제품이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기도 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번에 설립될 의료기기산업 지원센터는 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상담을 실시한 결과 개발 중인 제품의 허가 획득 방향, 후속 절차, 시장 전망 등의 정보를 통합관리 및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본격적인 지원센터의 업무가 진행될 경우 의료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상담 대상은 제품 개발단계 기업 또는 정부 R&D 지원을 받는 기업, 제품 인허가 획득 전·후 단계에서 정보가 필요한 기업, 2개 이상의 규제기관에 걸친 복합 문의사항이 있는 기업 등이며......

전유나 기자 news1@compa.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