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가 혹한의 겨울에 주의할 6가지 - 헬스앤라이프

반응형


당뇨병 환자가 혹한의 겨울에 주의할 6가지는? - 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 이연제 기자 ty0309@healthi.kr
입력 : 2018/02/08  10:07   |  수정 : 2018/02/08  10:07




사진=인제대학교상계백병원



요즘처럼 추위가 맹위를 떨치는 겨울이면 당뇨환자들은 혈당관리에 어려움을 겪는다. 날씨 자체가 혈당에 직접 영향을 끼치지는 않지만 계절 변화를 겪으면서 나타날 수 있는 생활습관의 변화가 혈당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겨울에 유행하거나 악화되기 쉬운 질환 독감, 감기, 설사 등 각종 질병에 대비하지 않으면 그 치료로 인해 혈당 조절이 어려워질 수 있다. 고경수 인제대 상계백병원 당뇨병센터소장의 도움말과 함께 당뇨병 환자의 혹한기 겨울을 견뎌내는 방법을 알아본다.

 

 혈당 조절은 평소 운동 습관부터 ... 겨울엔 실내 운동으로 대체도  

겨울철 당뇨관리 어려움은 추운 날씨로 인한 운동부족이다. 춥고 미끄러운 길에 운동 삼아 나섰다가 다치게 되면 더 큰 낭패를 겪게 된다. 혈당조절이 잘 되던 환자가 단지 운동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의료진이 걱정할 정도의 혈당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지만 당뇨 환자는 평소의 운동 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평소 운동이 습관화됐던 환자라면 실내에서 다양한 형태의 운동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뇨병을 진료하는 의사의 관심은 운동 부족을 포함해 환자의 전반적인 생활이 흔들리는 것이다.

 

■ 건조한 발, 보습에 신경쓰며 매일 꼼꼼히 살펴봐야 

당뇨병 환자는 발의 땀 분비가 줄어들기 쉽고, 겨울철 건조한 피부는 당뇨병 환자의 발에 여러 가지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갈라진 피부 사이로 균이 침투하고, 발의 감각이 현저히 떨어지는 당뇨병 환자의 특성을 고려하면 발 상처의 발견이 늦어지기 쉬우므로 작은 상처가 아차하다가 하루 이틀 사이에 눈덩이처럼 커져 돌이킬 수 없는 신체 손상을 가져오기도 한다. 미지근한 물로 발 구석구석 꼼꼼하게 씻어주고, 보습에 신경 쓰면서 매일 같이 발을 살펴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감기, 독감은 혈당 조절의 걸림돌... 진료시 당뇨병 밝혀야

올 겨울 유달리 기승을 부리는 감기, 독감 또한 혈당 조절을 어렵게 하는 주범이다. 이 경우 몸 상태가 좋지 않으면 자동적으로 오르는 혈당뿐만 아니라 감기 치료에 사용하는 약물들이 혈당을 올리기 쉽다. 흔히 사용하는 시럽형태의 감기약이나 기침약 들은 원래의 효능 자체가 혈당을 올릴 수 있기 때문에 감기로 진료를 받을 경우 반드시 당뇨병을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해야 한다.

 

■ 설사가 생기면 식사량 줄어도 혈당 올라가 '주의' 

겨울철 설사 질환 극복은 혈당에 관한 두 가지 측면에 있어 당뇨병 환자들의 지혜를 필요로 한다. 우선, 설사를 하고 입맛이 떨어지면 당뇨병 약제를 중단하기 쉬운데, 우리 몸의 상태가 나빠지면 섭취량이 줄더라도 혈당은 저절로 높아지기 쉽다. 이 경우 약물 중단으로 인한 고혈당과 섭취량이 줄면서 나타날 수 있는 탈수현상이 겹치면 단시간에 혈당이 심하게 오르면서 고혈당성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 당뇨병은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인자, 합병증으로 발병도

당뇨병은 추운 날씨에 위험도가 커지는 심근경색증이나...... 




헬스앤라이프 기사원문 보기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