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의료진은 스스로 각성해야 한다 -헬스앤라이프

반응형

[칼럼] 의료진은 스스로 각성해야 한다

‘의료진 부주의’로 발생한 잇단 수혈사고

취재팀 이범석 기자 입력 : 2017/01/22  10:00

 

최근 의료진의 부주위에 따른 의료사고가 속출하고 있어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 17일, 부산 지역의 한 대형병원에서 수술을 받던 중 뒤바뀐 혈액을 수혈 받아 중태에 빠졌던 A씨(78, 여)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검안의는 수혈 부작용에 따른 다발성 장기 부전증으로 숨졌다는 소견을 제출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016년 9월 23일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으러 부산의 한 대형병원을 찾았다가 의료진의 실수로 바뀐 혈액을 수혈 받아 보호자의 주장으로 동아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던 중 17일 낮 12시 48분에 숨을 거뒀다.

 

경찰 조사 결과 의료진이 수술 과정에서 혈액형이 B형인 A씨에게 다른 수술환자를 위해 준비한 A형 혈액 200㏄를 투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지난 12일에도 경대병원에서 수혈사고가 또 발생했다. 의료사고 피해자인 김모(37·여)씨는 경대병원에서 자궁 종양 조직검사를 받던 중 과다출혈이 발생해 의료진으로부터 수혈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의료진은 김모씨의 혈액형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O형인 김씨에게 B형 혈액 700㏄를 수혈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현재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지만 갑작스런 쇼크 발생 등을 우려해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의료기술도 아닌 단순한 부주의로 인한 수혈사고가 잇따르면서 일각에서는 의료진들의 각성을 촉구하는 한편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제재 등을 요구하고 있다.

 

수혈사고는 한번만 더 확인하면 막을 수 있는 단순한 조치다. 무엇보다 이런 단순한 행동 하나로 인해 한 사람의 생사를 가를 수 있는 중대 사고로 이어진다는 것은 누구보다 의료진 스스로가 가장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스스로 자만이나 급해하지 말고 ...........

 

이범석 기자 news1@compa.kr

 

기사 원문:

http://www.healthi.kr/news_view.asp?ArticleID=170120105502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