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젊은 암환자 위한 ‘임신준비클리닉’ 개설

반응형

취재팀 윤혜진 기자




국립암센터가 젊은 암환자를 위한 임신준비클리닉을 개설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가임기에 있는 젊은 암환자가 증가하면서 임신과 출산이 고민스러운 암환자도 덩달아 늘고 있어 이들에게 도움을 해결하고자 클리닉을 만들었다며 개설 배경에 대해 설명헀다.

 

임신준비클리닉은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 등으로 암환자들의 가임력이 저하되기 전에 건강한 배아, 난자, 정자 또는 난소 조직을 채취해 동결보존함으로써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도록 상담 및 진료를 시행한다.

 

또한 암환자들은 전문시설과 인력을 갖춘 불임전문병원과 연계해 ......


윤혜진 기자 news1@compa.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