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 장 증후군, 여름부터 10월까지 수험생 환자 가장 많아

반응형

취업연령층은 연초에, 중장년층은 연말과 연초에 환자 늘어

취재팀  곽은영 기자

  수능을 이틀 앞두고 수험생들의 막바지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수험생들을 괴롭히는 질환 중 대표적인 질환으로 과민성 장 증후군이 있다.과민성 장 증후군은 기능성 기질적 이상 없이 복통, 복부불쾌감, 배변습관 변화 등을 가져오는 위장관 질환으로 정신적 스트레스, 위장관 운동의 변화, 장관감염, 장내 세균 이상, 식습관 및 생활의 변화 등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치료를 위해 식습관 교정, 생활습관 교정, 스트레스 완화, 약물 요법 등을 시도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의 조사에 의하면 2015년에만 약 158만 명(인구 10만명당 3,099명)이 과민성 장 증후군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으며, 매년 150만 명 이상이 과민성 장 증후군 증상을 보이며 병원을 찾고 있다. 특히 수험생은 수능 전, 취업연령층은 연초, 중장년층은 연말 등 증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는 시기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심평원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간 과민성 장 증후군 전 국민 진료정보를 분석한 결과, 월별 진료인원의 패턴이 가장 독특한 연령구간은 수험생(만 18세)으로 8월부터 10월까지 진료인원이 증가했다가 그 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험을 앞둔 이 시기에 많은 수험생들이 스트레스로 인해 과민성 장 증후군으로 진료를 받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취업연령층은 전체 진료인원의 패턴과 비슷하지만 평소에 비해 졸업, 취업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커지는 연초에 진료인원이 크게 증가했고......

곽은영 기자 news1@compa.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