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시신경과 망막, 한번 손상되면 회복 어려워

반응형

11월 11일 눈의 날, 세란안과의원 이영기 원장

11월 11일 눈의 날, 세란안과의원 이영기 원장

최근 노안증상을 보이는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스마트폰 보급과 달라진 생활습관 등으로 현대사회에서 노안은 더 이상 중장년층의 전유물이 아니다. 11월 11일 '눈의 날'을 맞아 세란안과 이영기 원장을 만나 습관에 의해 발생하는 안질환을 체크하고, 노안과 노인성 안과질환의 차이와 관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노안과 노인성 안과질환, 증상만으로 구분 어려워

노안은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거나 초점이 맞지 않아 눈이 피곤한 증상을 말한다. 나이가 들수록 수정체의 조절능력이 떨어져 시야에 문제가 발생하는데, 과거에는 보통 40대 중반 이후부터 증상을 보였으나 최근에는 30대 후반에도 노안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늘고 있다. 전문의들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사용으로 근거리에서 무리해서 화면을 보는 시간이 늘어난 것이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노화는 다른 신체와 마찬가지로 눈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세란안과 이영기 원장은 노화로 발생하는 대표적 안질환으로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을 꼽았다.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모두 실명을 유발할 수도 있는 안질환들이다.

백내장은 나이가 들면 누구나 겪는 질환이다. 일반적인 노안이 근거리 시력만 저하되는 것이라면......

곽은영 기자 news1@compa.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