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일차의료 학술상, 대한가정의학회 서울지회 수상

반응형

코로나19 일차의료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주도적으로 활동하며 방역 관련 진료에 매진

조수빈 기자입력 : 2020-12-16 12:40  | 수정 : 2020-12-16 12:40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과 대한가정의학회(이사장 최환석)가 제6회 일차의료학술상 수상자로 대한가정의학회 서울지회(이하 서울지회)를 선정했다.

 

일차의료학술상은 2015년 한독과 대한가정의학회가 공동으로 제정한 상이다. 일차의료 관련 학술 및 연구에 있어 뛰어난 업적을 쌓으며 국가 일차의료 발전에 기여한 의사에게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의 특수성을 고려해 코로나19와 관련한 일차의료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주도적으로 활동해 온 서울지회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서울지회는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로 방역 관련 진료에 매진하며 지역 의료인들에게 신종 감염병에 대한 의료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했다. 적십자와 연계하여 의료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활동을 펼쳤을 뿐 아니라 언론 기관과도 연계하여 코로나19 바로 알리기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해외유입 신종 감염병 재난관리를 위한 일차의료 네트워크 모형 개발을 선도하고 있으며, 코로나19를 대처하는 의학적 생활권고안(수면, 운동, 영양) 작성에 참여하는 등 올바른 의료정보전달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제6회 '일차의료 학술상' 시상식은 오는 17일 대한가정의학회 사무국에서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해 진행될 예정이며, 서울지회에는 상금 1000만원과 약연탑이 수상된다.

 

 

[헬스앤라이프 조수빈 기자]
press@healthi.kr

© 헬스앤라이프 저널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헬스앤라이프 저널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