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 암세포 잡는 자연살해세포 공격력 극대화 기술 개발

반응형

 

김성화 기자

입력 : 2019-08-26 11:35 수정 : 2019-08-26 11:35

 

 

 

기능성 나노입자 제작 및 생체 적용 모식도
자료=한국연구재단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차의과학대학교 의생명과학과 박경순, 박우람, 한동근 공동연구팀이 생체재료 기반 나노기술을 이용해 자연살해세포가 암세포를 보다 잘 공격하도록 만드는 세포치료제 제작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우리 몸에 선천적으로 존재하는 자연살해세포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나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인식한 후 즉각적으로 파괴한다. 다른 면역세포와 달리 면역거부반응이 적어 건강한 사람의 세포를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는 등 여러 장점이 있다.

때문에 암세포 표면의 이름표(항원, EGF Receptor)를 더 잘 읽을 수 있도록 이름표와 결합하는 암세포 인식강화 유전자(EGF Receptor -CAR)를 도입해 자연살해세포의 암세포에 대한 공격력을 높이려는 연구가 활발하다.

하지만 자연살해세포의 자체방어기작 때문에 외부에서 인식강화유전자를 도입하기가 쉽지 않다. 암세포와 보다 잘 싸울 수 있는 자연살해세포를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 그런 이유에서다.

기존 바이러스를 이용해 암세포 인식강화 유전자를 자연살해세포 내로 전달하려는 방식은 바이러스를 매개체로 한다는 점에서 안전성 측면에서 다소 불리하며 자연살해세포가 바이러스를 공격해 전달효율을 높이는 데 한계가 있었다.

 

 

다기능성 나노입자가 표지된 자연살해(NK)세포의 생체내 추적 영상
자료=한국연구재단

 

 

연구팀은...

 

 

기사전문보기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