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속 또 다른 나... 거식증·폭식증의 모든 것 [헬스앤라이프]

반응형


왜곡된 체중 인식·강박이 불러온 섭식장애

윤혜진 기자
입력 : 2018/04/24  09:52 수정 : 2018/04/24  09:52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전 세계적으로 다이어트 열풍이 불기 시작한 건 1980대부터다. 그 이전까지는 식량 부족과 가난 그리고 전쟁과 기근 등의 이유로 워낙 먹고 사는 것이 어려운 시기였기 때문에 풍만한 몸매가 미의 기준이고 선망이었다. 하지만 20세기에 들어서며 더 이상 식량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풍요의 세기가 됐고, 잘 먹어 풍만한 몸매가 아름답다는 공식도 깨졌다. 심지어 정상적이지 않다는 식으로 치부하는 문화가 생기기도 했다. 사회적 분위기가 반전되면서 앙상하게 마른 몸매를 갖기 위해 과한 다이어트를 강행하는 이들이 늘어났다. 문제는...



기사원문보기


http://m.healthi.kr/news_view.asp?ArticleID=180424110002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