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전성분 표기제 전격해부①] '케미컬 포비아' 전 성분 공개 장을 열다

반응형
송보미, 이여진 기자

입력 : 2018/02/12  11:45 수정 : 2018/02/12  11:45


사진=123RF


#. 평소 화장품을 살 때도 모바일 어플을 통해 성분부터 검색하는 꼼꼼한 A양. 식품을 살 때도 뒷면 영양성분표기 확인을 빼놓는 법이 없다. 하지만 의약품은 의사나 약사의설명 없이는 해당 성분이 포함돼 있는 게 무슨 의미인지  좋은 건지 아닌지 알 수 없어 답답했다.  


 #. 가습기살균제 파동, 치약과 생리대 유해 성분 검출 사태로 예민해진 B군. 감기약 한 알 먹을 때도 부작용부터 따져보게 된다. 전성분이 표기되어 있지 않은 의약품엔 뭐가 들어 있을지 모르니 겁부터 난다. 이제 꼼꼼한 소비자 A양과 B군이 약국이나 병원을 갈 때 걱정을 덜게 됐다. 지난 해 12월, 식품의약안전처는 ‘의약품 전 성분 표기제’를 의무화했다. 약국에서 구매하는 일반의약품은 물론 병원에서 처방 받는 전문의약품도 제조에 사용한 모든 성분을 소비자에게 공개한다. 이제 화장품, 식품처럼 의약품도 소비자가 직접 ‘성분을 보고 꼼꼼하게 따져 고르는 시대’가 온 것이다. 의약품 전 성분 공개, 어떻게 시행되고 활용할지 아직은 낯설다. 성분 공개만으로 의약품 안전성이 완벽히 확보되는 것인지, 또 한약은 해당되는 건지, 성분 공개로 얻는 소비자의 이득은 무엇인지 꼼꼼하게 알아봤다.

 

 

‘케미컬포비아’ 의약품 성분 공개의 장을 열다

옥시레킷벤키저의 가습기 살균제 속 유해성분은 수 백명의 사상자를 냈다. 이후 치약에도 같은 성분이 들어있다는 소식에 마트는 치약 교환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지난해 생리대 발암물질 검출 이슈와 살충제 계란 파동까지 더해 소비자들의 케미컬포비아(Chemical phobia. 화학물질 사용 공포증)는 극에 달했다.

 

보건당국과 국회는............


송보미, 이여진 기자  bmb@haelthi.kr


기사 원문 보기

http://m.healthi.kr/news_view.asp?ArticleID=180212110021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