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방사선, 뇌와 심장에 종양 유발 - 헬스앤라이프

반응형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   news1@compa.kr |  입력일시  2016.05.28 14:34



-美보건당국 연구결과...방사선 노출 쥐 최대 6.6% 뇌종양 발병

-남성이 여성보다 방사선 영향 더 크게 받아

 

휴대전화에서 방출되는 방사선이 뇌와 심장에 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 독성물질프로그램(he National Toxicology Program)이 쥐를 대상으로 휴대전화 방사선의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일부 쥐에서 종양이 나타났다고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쥐에게 태어나서부터 2세가 될 때까지 매일 9시간 휴대전화 방사선에 노출했다.

 

쥐에 노출된 방사선은 휴대전화에 사용되는 유럽이동통신규격(GSM)과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방식을 각각 적용한 900MHz의 방사선이다.

 

그 결과 GSM 방식으로 실험한 수컷 쥐에서는 최대 3.3%, 암컷 쥐에서는 1.1%의 뇌 종양이 확인됐다.

 

CDMA 방식에서도 수컷은 최대 3.3%, 암컷은 2.2%의 뇌종양이 발병했다. 수컷 쥐가 암컷 쥐보다 종양 발생률이 높아 수컷이 방사선에 더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여진다.

 

아무것도 노출되지 않은 쥐에서는 종양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또한 방사선에 노출된 일부 쥐의 심장에서 신경초종이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CDMA 방식이 적용된 실험에서는 최고 6.6%의 발병률을 기록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그동안 휴대전화 방사선이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지를 두고 벌여왔던 논란을 더 확산시키게 될 전망이다.

 

윤혜진기자 news1@compa.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