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 여성 대사증후군 위험 낮추려면... - 헬스앤라이프

반응형

과일 채소 하루 500g 섭취 습관으로 가능

헬스앤라이프  윤지은 기자입력 : 2017/05/26  13:40

사진=셔터스톡

 

평소 과일과 채소를 먹는 습관이 폐경기 여성의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40%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대사증후군은 복부 내 내장을 둘러싸는 지방이 많이 쌓인 형태인 내장지방형 복부비만과 고혈압, 고혈당, 지질이상 같은 생활 습관 병의 위험인자를 함께 가지고 있는 상태를 말한다.

 

나이가 많아질수록 유병율이 높아지며, 우리나라에서 40~50대 남성과 폐경 후 여성에게 대사증후군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26일 한양대병원 예방의학교실 김미경 교수팀은 40~64세 여성 약 3000명을 대상으로 한 과학과 채소 섭취에 따른 대사증후군 위험도 조사 분석 결과, 평소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생활습관을 가진 중년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폐경 이후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체적으로 조사 대상 가운데 폐경 이후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21.9%로 폐경 이전 12.8%보다 크게 높아졌다. 조사 대상 전체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15.9%였다.

 

하루 채소 과일 섭취량이 세계보건기구의 권장량 500g을 채운 경우엔 복부비만, 고혈당, 고혈압,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혈증 등 4가지 증상에 대한 위험도가 20~30%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효과는 폐경 후에서 더 큰 것으로 확인돼 하루 채소와 과일 섭취량이 500g 이상인..........


기사원문보기

http://m.healthi.kr/news_view.asp?ArticleID=170526107448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