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 질환 가와사키 병, 심장 근육 망가뜨려 - 헬스앤라이프

반응형

심근 변형 평가 통해 조기진단 가능

헬스앤라이프  곽은영 기자 입력 : 2017/05/24  11:04



사진=셔터스톡

 

 


영유아에서 발생하는 혈관 질환인 가와사키병이 심장 근육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4일 소아청소년과 은영민 교수팀이 영유아의 급성기 가와사키 병에서 심장 근육의 움직임이 감소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와사키 병은 주로 영유아에서 발생하는 급성 혈관염으로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진단은 고열을 비롯한 특징적인 몇 가지 증상에 대한 평가와 혈액 및 심초음파 검사를 통한 관상동맥 혈관 평가로 내려진다.


 


연구팀은 12개월 미만의 급성기 가와사키 병 환아 25명을 대상으로 정밀 심초음파 심근 변형 측정을 통해 심장 근육의 움직임을 심근층 별로 살펴봤다. 그 결과 같은 나이 정상아에 비해 심장 근육의 움직임이 유의미하게 감소돼 있었으며 특히 심근 안쪽 층의 움직임이 더 많이 감소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영민 교수/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가와사키 병 진단 및 치료에서 혈관에 대한 평가와 함께 심근 변형에 대한 평가도 중요하게 관찰해야 할 대상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환자의 심근 변형을 관찰하면 증상이 모호한 비전형성 가와사키 병의.............


기사원문보기

http://m.healthi.kr/news_view.asp?ArticleID=170524107393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