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1회’황정음,동생 살리려 108배

반응형

mbc 방송 캡쳐


25일 방송된 운빨로맨스에서 심보늬(황정음)가 식물인간 상태인 여동생 심보라(김지민)를 살리려고 모든 것을 희생하는 자매애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감동시켰습니다.

운빨로맨스에서 심보늬는 사장이 도망쳐 월급을 받지 못해 호텔 청소부 일을 하면서 미신을 맹신하며 살아갔습니다.

......

운빨로맨스에서 심보늬는 다소 모자르게 보일 정도로 미신에 집착했지만 이 모든 것이 여동생을 살리기 위한 희생으로 밝혀졌습니다. 


심보늬의 여동생을 살리기 위한 헌신적인 자매애를 코믹하게 그려냈습니다.



앞으로 운빨로맨스에선 심보라를 살리기 위해 제수호와 인연을 만들려는 심보늬와 제수호(류준열)의 로맨스가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응형

댓글(0)